[PL 리뷰] '처참한 경기력' 맨유, 101년 만에 뉴캐슬에 3연패...고든 선제골로 0-1 패

[PL 리뷰] '처참한 경기력' 맨유, 101년 만에 뉴캐슬에 3연패...고든 선제골로 0-1 패

최고관리자 0 774 2023.12.11 07:59
[PL 리뷰] 처참한 경기력 맨유, 101년 만에 뉴캐슬에 3연패...고든 선제골로 0-1 패

처참한 경기력이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3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4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맨유는 8승 6패(승점 24)로 리그 7위에, 뉴캐슬은 8승 2무 4패(승점 26)로 토트넘 훗스퍼(승점 26)를 제치고 리그 5위에 위치하게 됐다.



[경기 프리뷰] 부상 병동 양 팀의 격돌

지난 시즌 각각 리그 3위와 4위를 차지했던 양 팀은 올 시즌 다소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먼저 맨유는 시즌 초반부터 부상 선수들이 계속해서 나오면서 100%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맨유는 리산드로 마르티네즈부터 메이슨 마운트, 루크 쇼,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 주축 선수들이 계속해서 부상으로 이탈했다.

강팀과의 원정 경기에서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맨유는 올 시즌 토트넘, 아스널, 브라이튼, 크리스탈 팰리스, 맨체스터 시티 그리고 이날 경기까지 대부분 10위권 위의 팀들에게 패했다. 6패 가운데 원정 경기 패배는 4번째다.

2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지 못한 맨유다. 지난 11월 리그에서 3연승과 함께 3경기 연속 클린시트를 달성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열린 갈라타사라이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5차전에서 3-3으로 비기며 여전히 조 4위에 머물게 됐다.



실책에 무너졌다. 맨유는 전반 초반 두 골을 터트리며 승기를 잡았다. 전반 11분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의 선제골이 터졌고, 전반 18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이 터지며 2-0으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안드레 오나나 골키퍼의 두 번의 실책으로 결국 3-3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특히 하킴 지예흐에게 내준 두 번째 실점은 뼈아팠다. 결국 맨유는 승점 1점을 추가하면서 조 4위에 머물게 됐다. 다가오는 바이에른 뮌헨과의 6차전에서 승리하고, 코펜하겐vs갈라타사라이의 맞대결에서 무승부가 나오길 간절히 바라야 하는 상황이 됐다.



이에 맞서는 홈팀 뉴캐슬도 부상에 신음하고 있다. 뉴캐슬은 산드로 토날리가 도박 징계로 출장 정지를 받은 가운데 최근 계속해서 부상 선수들이 속출했다. 최전방 칼럼 윌슨부터 제이콥 머피, 하비 반스, 션 롱스테프, 조 윌록, 댄 번, 맷 타겟, 스벤 보트만 등이 부상으로 쓰러졌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뉴캐슬은 상승세를 탔다. 지난달 26일 리그에서 첼시를 상대로 4-1 대승을 거둔 뉴캐슬은 곧바로 이어진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UCL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1-1로 비기며 마지막까지 16강 진출 가능성을 열어두게 됐다.

또한 이날 맨유를 상대로 승리하며 3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나가게 됐다. 이날 승리로 뉴캐슬은 맨유를 상대로 3연승을 거두게 됐다. 지난 시즌 리그 맞대결에서 2-0으로 승리한 뉴캐슬은 지난달 2일 열린 잉글랜드 풋볼리그컵(EFL컵) 16강에서 맨유를 3-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까지 3연승을 거두며 무려 1922년 이후 101년 만에 맨유를 상대로 3연승을 챙기게 됐다.

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SNS사진=뉴캐슬 유나이티드 SNS

[선발 라인업] 마르시알vs이삭...양 팀 모두 전력 총동원

맨유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앙토니 마르시알이 최전방에 배치됐고, 알레한드로 가르나초, 브루노 페르난데스, 마커스 래쉬포드가 2선 공격을 담당했다. 코비 마이누, 스콧 맥토미니가 3선에서 호흡을 맞췄다. 4백은 디오고 달롯, 루크 쇼, 해리 매과이어, 아론 완-비사카가 짝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안드레 오나나가 꼈다.

뉴캐슬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앤서니 고든, 알렉산더 이삭, 미겔 알미론이 3톱으로 나섰고, 조엘린톤, 브루노 기마랑이스, 루이스 마일리가 중원을 구성했다. 발렌티노 리브라멘토, 파비 셰어, 자말 라셀레스, 키어런 트리피어가 수비로 출격했고, 골문은 닉 포프가 지켰다.



[전반전] 경기 주도한 뉴캐슬, 계속 두드렸지만...매과이어 철벽 수비

전반 초반은 뉴캐슬이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 나갔다. 뉴캐슬은 좌우 윙포워드를 활용해 맨유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맨유가 위기를 넘겼다. 전반 9분 고든이 올린 크로스를 달롯이 걷어냈지만, 자신의 팔에 맞고 골문으로 공이 향했다. 자신이 직접 다시 걷어내며 실점은 내주지 않았다.

맨유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10분 브루노가 중원에서 내준 킬러 패스를 가르나초가 잡아낸 뒤 왼발 슈팅을 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뉴캐슬이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17분 기마랑이스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내준 컷백을 알미론이 왼발로 마무리했지만, 오나나가 손을 뻗어 막아냈다.

뉴캐슬이 계속 두드렸다. 전반 18분 뉴캐슬이 리브라멘토가 측면에서 중앙으로 드리블을 쳤지만, 수비가 걷어냈다. 뒤로 흐른 공을 기마랑이스가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쐈지만 크게 벗어났다.

뉴캐슬이 땅을 쳤다. 전반 20분 우측면에서 알미론이 올린 크로스를 비사카가 걷어냈지만, 이삭에게 공이 연결됐다. 골문 바로 앞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매과이어에 맞고 굴절됐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라셀레스의 헤더는 높이 떴다.



뉴캐슬이 기회를 엿봤다. 전반 33분 이삭이 매과이어를 앞에 두고 슈팅을 쐈지만 크게 벗어났다. 맨유가 아쉬운 공격 전개를 보였다. 전반 34분 브루노가 내준 킬러 패스가 완-비사카가 방향으로 연결됐지만, 힘 없는 크로스로 연결돼 골키퍼가 품에 안았다.

뉴캬슬이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 전반 35분 알미론의 왼발 감아 차기 슈팅으로 파 포스트 구석을 노렸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뉴캐슬이 결정적 기회를 날렸다. 전반 39분 아크 부근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트리피어가 직접 슈팅했지만 골대에 맞았다.

맨유가 계속해서 버텨냈다. 전반 43분 역습 기회에서 리브라멘토가 올린 크로스를 매과이어가 사전에 차단했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나온 뉴캐슬의 슈팅도 매과이어가 막아냈다. 결국 전반은 양 팀이 득점 없이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 고든 선제골, 후반에도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 못한 맨유

후반 초반도 흐름은 뉴캐슬이 잡았다. 후반 2분 알미론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을 쐈지만 힘이 제대로 실리지 않았다. 뉴캐슬이 계속해서 크로스와 컷백을 올렸지만 번번이 맨유 수비가 걷어내며 위기를 모면했다.

맨유가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후반 5분 역습 과정에서 브루노가 가벼운 몸놀림으로 셰어를 속였다. 반칙을 얻어냈지만 주심은 경고는 꺼내지 않았다. 뉴캐슬이 계속해서 분위기를 가져갔다. 후반 10분 우측면에서 조엘린톤이 아크 정면에서 슈팅을 쐈지만 오나나 정면으로 향했다.

뉴캐슬이 결국 결실을 맺었다. 전방 압박에 성공한 뉴캐슬이 빠르게 공격을 전개했다. 이삭이 내준 공을 기마랑이스가 잡아낸 뒤 쇄도하던 트리피어에게 패스를 보냈다. 곧바로 문전으로 보낸 땅볼 크로스를 고든이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뉴캐슬이 흐름을 유지했다. 후반 13분 셰어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 위로 떴다. 맨유가 결국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16분 마르시알, 래쉬포드를 빼고 라스무스 회이룬, 안토니를 투입했다.

셰어가 위험한 반칙을 범했다. 후반 22분 드리블 과정에서 볼이 길었던 셰어가 브루노의 발을 강하게 밟았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VAR)은 작동하지 않았다. 브루노는 치료를 받은 이후 다시 경기장에 투입됐다.

경기가 다소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다. 후반 26분 트리피어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날 첫 경고가 나왔다. 후반 32분 매과이어가 고든을 향해 깊은 태클을 가해 주심이 곧바로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맨유가 결정적 슈팅을 막아냈다. 후반 33분 좌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마일리가 문전에서 슈팅했지만, 완-비사카가 골문 바로 앞에서 몸으로 저지했다. 이 과정에서 가슴에 맞고 팔에 공이 맞았지만, 주심은 VAR과 소통 이후 의도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맨유가 두 장의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35분 완-비사카, 마이누를 빼고 세르히오 레길론과 소피앙 암라바트를 투입했다. 맨유가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후반 37분 코너킥 공격에서 수비가 걷어낸 공을 레길론이 왼발 발리 슈팅을 쐈지만, 러셀레스가 발을 뻗어 막아냈다. 이어진 공을 매과이어가 슈팅했지만, 이번엔 수비가 몸으로 막아냈다.

변수가 발생했다. 포프 골키퍼가 맨유의 공격을 막아내는 과정에서 홀로 부상을 입었다. 결국 후반 40분 마르틴 두브라브카 골키퍼가 포프를 대신해 골문을 지키게 됐다. 맨유가 골문을 열었다. 후반 44분 브루노가 후방에서 내준 패스를 쇼가 잡아낸 뒤 크로스를 보냈다. 이를 수비가 걷어냈지만, 안토니가 잡아낸 뒤 슈팅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매과이어의 오프 사이드가 선언되면서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은 9분이 주어졌다. 맨유가 막판 공세를 펼치는 가운데, 뉴캐슬은 이삭을 통한 역습을 노렸다. 맨유는 매과이어까지 최전방에 올라가면서 마지막 힘을 짜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결정적인 기회는 만들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뉴캐슬이 1-0으로 승리하며 종료됐다.



[경기결과]

뉴캐슬 유나이티드(1) : 앤서니 고든(후반 10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0) : -

[경기 후 인터뷰]

이날 결승골의 주인공 고든은 경기 종료 후 TNT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오늘 승리해서 정말 놀랍다. 우리에게 거대한 한 주였다. 좋은 순간들도 있었고, 어려운 순산들도 있었지만 우리는 팀으로 이겨냈다. 팀으로 결과를 얻은 것이 만족스럽다. 부상당한 선수들 뿐만 아니라 출전한 선수들도 다들 잔부상이 있다. 나도 다리에 멍이 있다. 서로를 위해 얼마나 열심히 뛰는지 알기 때문에 오늘 승리는 매우 중요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고든은 맨유의 수비진을 뚫기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전반에 상대가 수비를 잘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을 뚫기 위해 다른 방법을 찾아야 했다. 훌륭한 골이었고, 좋은 플레이, 멋진 패스와 최고의 마무리였다"라고 전했다.

에디 하우 감독도 고든의 득점에 만족했다. 그는 "그가 클럽에 처음 온 날부터 열정과 성공하고자 하는 열망을 볼 수 있었다. 그는 매일 열심히 한다. 완-비사카를 상대로 매우 좋았다. 좋은 수비를 상대했지만 그는 득점하고, 그가 인정받는 것에 기쁘다"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은 패배에도 크게 동요하지 않았다. 그는 "전반은 힘들었지만, 하프 타임에 경기가 남아 있기에 기쁘다고 말했다. 경기 막판에 좋았다. 우리는 이에 대해 내일 이야기할 것이다. 몇 번의 기회가 있었다. 우리는 골을 넣었다고 생각했지만 오프사이드였다. 골을 넣었을 수도 있다"라며 다소 긍정적으로 인터뷰를 했다.

사진=게티 이미지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광고 문의
접속자 현황
  • 현재 접속자 83 명
  • 오늘 방문자 420 명
  • 어제 방문자 457 명
  • 최대 방문자 571 명
  • 전체 방문자 26,495 명
  • 전체 게시물 2,088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3 명